지난 30일 2백24억원의 어음을 결제하지 못해 1차부도를 낸 현대건설이 31일 자체 자금으로 막아 최종 부도를 피했다.

정부와 채권단은 현대건설에 대주주의 사재출연과 서산간척지 매각을 조속히 실행할 것을 요구하고 자구노력이 불충분할 경우 출자전환을 통해 경영권을 박탈하겠다는 비상대책도 마련중이다.

현대건설 주채권은행인 외환은행은 31일 "현대건설의 자구노력이 부족해 최종 부도위기에 몰릴 경우 즉시 채권단 협의회를 구성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연수 외환은행 부행장은 "오는 3일에 돌아오는 8천만달러 규모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만기자금도 문제"라며 "현대건설에 대주주의 사재출연과 서산간척지를 조속히 매각할 것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재정경제부 관계자는 현대가 서산 간척지를 팔 의향이 있다면 정부는 매입해 줄 의사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편 동아건설과 대한통운은 이날 임시이사회를 열고 법정관리를 신청하기로 결의했다.

법원이 법정관리 신청을 받아들이면 회사정리절차가 개시되지만 기각될 경우 청산절차를 밟게 된다.

동아건설과 대한통운은 각각 3백16억원, 1백80억원을 결제하지 못해 이날 1차부도를 냈다.

김준현.백광엽 기자 ki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