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동아건설의 워크아웃 중단과 현대건설의 1차 부도 등 잇단 경제악재에 대해 "금융.기업구조조정을 위한 ''불가피한 과정''"이라며 연말까지 구조조정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을 거듭 강조했다.

이해찬 정책위의장은 31일 기자들과 만나 "현대건설 1차 부도는 일종의 경고"라며 "앞으로 기업을 하려는 사람은 자기 것을 내놓는 자구노력이 있어야 하며 이제 그런 분위기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장은 "지금 우리 경제는 아무리 수혈을 해도 여기저기 뚫린 구멍으로 다 새어나가는 종기와 같기 때문에 다른 살까지 썩어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상당히 걷어내지 않으면 안된다"며 "국가를 포기할 수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 의장은 "현대건설의 경우 정부가 계속 자구노력을 종용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버티다 1차 부도를 맞은 것"이라며 "현대는 수습능력이 있는데 안하고 있는 것인 만큼 땅을 파는 등 자구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도높게 주문했다.

이 의장은 이어 "(다른 부실기업들도) 자기 것을 내놓지 않고 그냥 갈 수는 없을 것이다. 기업을 하면서 번 돈은 기업이 어려울 때 다 내놓아야 한다"며 "기업을 포기하겠다면 몰라도 앞으로 기업을 계속하겠다면 실질적인 자구노력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