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희 전(前)기협중앙회장이 운영중인 미주금속이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을 조기 졸업하게 됐다고 31일 밝혔다.

미주금속은 서울은행을 비롯 5개 금융기관 대표들이 참가한 채권금융기관협의회에서 1백% 찬성으로 기업개선 조기졸업을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