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는 능력개발의 달인 11월을 맞아 1일 오후 과천시민회관에서 김호진 노동부 장관과 최상용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00년 직업능력개발촉진대회"를 연다.

남다른 기능으로 산업 발전에 기여해온 기능인 및 근로자의 능력개발에 헌신해온 사용자와 지도자, 훈련기관 등이 훈.포장및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

직업능력 및 기능장려 유공자(기관)의 공적을 살펴본다.

===============================================================

이봉희(48) 한전기공 총무처장은 원전 정비분야의 기술 자립과 원전의 안정적 운영에 기여한 공로로 산업포장을 받는다.

한전기공(사장 김형국)은 플랜트 정비전문기술회사다.

이 처장은 노동부와 한국경제신문이 공동으로 펼치고 있는 "근로자 1인 2자격 갖기 사업"을 벌여 그 결과 전체의 56.2%인 2백40명이 자격증을 취득했다.

지난 89년부터 사내 자격개발을 주도, 원자력발전 등 46개 사내자격종목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모든 사내자격이 노동부의 공인을 받는 개가를 올리기도 했다.

사원 전형과정에서 국가기술자격증 소지자만이 응시할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

기능사부터 기술자까지 매월 1만3천~20만원의 자격수당을 지급하고 승격및 승급과정에서도 2~10점의 가점을 주고 있다.

매년 우수정비사례발표회, 기술개발촉진대회 등 각종 경진대회를 개최하면서 우수기능인 발굴에 노력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