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메일이 도착하는 즉시 내용을 음성과 문자로 알려주는 웹메일 솔루션이 개발됐다.

e비즈니스 솔루션업체인 네오지니어스(대표 이승훈)는 음성합성 기술과 메시지 전달 및 채팅 기술을 접목해 이같은 기능을 가진 멀티미디어 웹메일 솔루션인 ''네오탑''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솔루션은 자동으로 메일 내용을 알려주기 때문에 다른 일을 하면서도 메일을 확인할 수 있다.

이용방법은 이 회사의 사이트(www.neotopmail.com)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우선은 시험서비스를 하며 내달 중순 이후에 본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이 사장은 "네오탑 메일로 기존의 웹메일 서버시장을 적극 공략할 생각"이라며 "앞으로 핸드폰이나 PCS 등을 활용한 음성 통지와 확인 기능까지 추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