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플레이어(대표 곽순욱.www.eplayers.co.kr)는 스포츠분야에서 인터넷 비즈니스를 펼치고 있다.

지난 2월 한국과 일본의 벤처기업가들이 공동으로 설립한 스포츠 마케팅 전문기업인 이 회사는 프로축구 프로야구 등에서 사업기회를 찾아내 비즈니스 모델을 마련했다.

이미 프로축구 선수인 안정환 이동국과 매니지먼트나 초상권 계약을 맺었고 지난 7월말엔 안정환 선수를 이탈리아 리그에 진출시켰다.


<>BM분석=내년 2.4분기부터 본격적인 인터넷 서비스를 진행할 이플레이어의 사업영역은 크게 세가지.스타 마케팅,스포츠 매니지먼트,에이전트 네트워크가 바로 그것이다.

스타 마케팅에선 스타 허브를 구축해 스타 플레이어에 대한 다양한 유.무료 콘텐츠를 제공하고 충성도 높은 유료 팬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전자상거래와 온라인 광고 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스타 플레이어의 캐릭터를 상품화해 캐릭터 비즈니스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 스포츠 상품 전문 쇼핑몰도 운영하게 된다.

스타 마케팅은 선수들의 초상권 판매,광고 출연 등과 관련된 계약권을 확보,선수 개개인의 캐릭터 상품과 광고 출연 일정 등을 일관성있게 관리함으로써 부가가치를 높이게 된다.

스포츠 매니지먼트는 한국 일본 중국 축구선수들을 해외 프로구단에 임대 또는 이적시키거나 유럽 남미 선수들을 한국 일본 중국 구단에 알선하는 에이전트 비즈니스다.

이플레이어는 이적료의 10%정도를 수수료 수익으로 기대하고 있다.

선수 발굴과 관리 분야도 연계시킬 계획이다.

연봉과 이적 계약에서부터 팬클럽,건강진단,훈련 프로그램,해외 트레이닝,선수 홍보대행은 물론 세무 보험 자산운영컨설팅까지 제공할 예정이다.

해외 명문구단 초청 경기와 같은 스포츠 이벤트를 벌여 방송권 광고권 입장료 팬사인회 등을 통해 마케팅 수익을 올리게 된다.

내년 2월 호주에서 첫번째 이벤트 경기를 개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한편 전세계에서 활동중인 2천여명의 에이전트를 주요 고객으로 하는 에이전트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사업전망과 전문가 평가=이플레이어의 비즈니스 모델은 스타 플레이어의 이적과 임대에서 나오는 수수료를 안정적인 수익원으로 갖는다.

일단 스타 플레이어가 확보되면 오프라인뿐 아니라 온라인에서도 사업기회가 확대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인터넷비엠센터의 최형석 소장은 "이플레이어의 사업영역들은 각 분야가 나름대로 확실한 수익원을 갖고 있고 서로간에 시너지효과를 낼 수도 있어 사업전망이 밝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최 소장은 "필요한 스타 플레이어를 확보하고 전세계 에이전트 네트워크를 성공적으로 구축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02)773-0271

장경영 기자 longru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