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교포 여성 영화감독 김대실(62.김대실)씨가 자신이 직접 제작한 한국 위안부 기록영화 "침묵의 소리"(Silence Broken)를 통해 일제 만행을 고발한 공로로 미국에서 권위있는 상을 2개나 받았다.

이 영화는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생생한 증언과 새로 발굴한 자료,당시 일본군 모병관들의 고백을 통해 위안부 참상과 일본군 만행을 생생히 보여주고 있다.

김씨는 지난 19일 로스앤젤레스에 본사를 둔 경제전문잡지 "마이노리티스 인 비즈니스"(Minorities in Business)가 수여하는 "다민족 프리즘상"을 "농구황제" 매직 존슨 등 20여명과 함께 받았다.

올해로 5회째인 이 상은 다양한 문화가 존재하는 미국에서 성공한 소수계 개인이나 기업에 주어지며 한국계로서 또 영화인으로서는 김씨가 처음 수상했다.

빌 클린턴 미국대통령은 LA 인근 유니버설 힐튼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 사람을 보내 자신의 연설을 대독케 할 정도로 이 상은 미국에서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김씨는 또 21일 미국내 아시아 사회에서 가장 권위있는 상의 하나인 "스티브 다츠가와 기념상"을 단독 수상했다.

아시아계 영화.비디오 발전을 위해 애쓰다 35세에 요절한 일본계 미국인 스티브 다츠가와를 기리기 위해 16년전에 제정된 이 상은 아시아계에 대한 왜곡된 이미지개선 등을 위해 헌신한 인물을 매년 1명 선정,다츠가와가 공동설립한 아시아계 미디어 아트 센터인 "비주얼 커뮤니케이션스"가 시상한다.

김씨에 대한 시상식은 LA 시내중심가 리틀도쿄 소재 재팬아메리카시어터에서 수백명의 미 주류 및 아시아계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으며 "침묵의 소리"와 "사이구"(92년4월29일 LA폭동이 소재) 등 김씨가 만든 영화 5작품을 10분으로 편집한 영상물이 상영됐다.

시상식 참석차 뉴욕 시골집에서 LA에 온 김씨는 "내가 상받는 것보다 수상연설을 통해 위안부 실상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린다는 것이 의미가 더 크다"면서 "이런 상을 나같은 사람에게 주는 것은 미 주류사회가 위안부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증표로 한국에서도 위안부문제 해결을 위한 운동이 다시 일어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 1월 침묵의 소리를 책으로 발간했으며 기록영화는 5월 미 공영TV PBS를 통해 미 전역에 방송됐다.

김씨는 LA에 오기전 유타주에서 오는 12월 도쿄에서 열리는 일본군 성노예 전범국제법정 모금행사에 참석하는 등 위안부문제에 적극 관여하고 있다.

김씨는 오는 11월13일 뉴욕에서 클린턴 대통령 부인 힐러리여사가 명예의장으로 있는 한 여성인권단체로부터 특별상을 받는다.

김씨는 62년 도미,보스턴대에서 종교학박사를 받은 뒤 매사추세츠 마운트 홀리요크대 종교철학 부교수로 지내다 88년 독립영화인으로 변신,사회고발성이 강한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