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부분보장제의 보장한도가 2천만원에서 5천만원으로 상향 조정됨에 따라 우량은행주와 부실은행주의 차별화가 당초 예상보다 크지 않을 전망이다.

그러나 예금보장한도 확대가 개혁후퇴로 인식돼 금융주 전체에는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예금보장한도를 2천만원에서 5천만원으로 상향 조정키로 함에 따라 금융권간,금융기관간 자금이동도 당초 예상보다 심하지 않을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부실은행에서 돈이 빠져나와 우량은행으로 이동하는 현상도 당초 예상에 비해선 심하지 않을 것으로 지적된다.

특히 정부가 거액예금의 만기가 몰려 있는 오는 12월 이전에 은행 구조조정을 가시화한다는 방침이어서 은행주가는 예금부분보장제보다 구조조정의 향방에 의해 더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구경회 메리츠증권 연구위원은 "예금보장한도가 당초 계획대로 2천만원으로 유지됐을 경우 우량은행과 부실은행간 주가 차별화가 심화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보장한도 확대로 주가차별화가 심해지지 않을 전망"이라며 "다만 예금보장한도 확대가 개혁의지의 후퇴로 받아 들여지기 때문에 은행주는 물론 금융주 전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노근환 동양증권 리서치팀장도 "지난 8월말 현재 은행에 5천만원 이상의 거액을 예금하고 있는 사람이 은행예금자의 0.8%에 불과한 만큼 일부 지방은행을 제외하곤 자금이동에 따른 타격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영춘 기자 ha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