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유명 연예인들을 전속모델로 내세우는 주택건설업체들이 늘어나고 있다.

업체들이 "스타모시기"에 열중하는 것은 일단 브랜드가 뜨면 모델료(1-3억원)보다 훨씬 높은 마케팅 효과를 거둘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물산 주택부문의 "삼성 래미안" 아파트 광고모델인 탤런트 황수정씨는 사내직원들의 설문을 통해 선발된 케이스다.

삼성물산은 올초 래미안의 컨셉트인 "편안하고 포근한 아파트"에 누가 가장 어울리는지 설문조사를 했다.

황씨와 함께 K씨 S씨 등이 후보에 올랐지만 고전적이고 청순한 이미지의 황씨가 낙점됐다.

대림산업은 올해초 자사 아파트 브랜드인 대림 "e-편한세상" 전속 모델로 탤런트 채시라씨를 선택했다.

최씨의 광고료는 1년 전속에 3억원으로 아파트 광고모델 연예인중 최고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림은 당시 결혼을 앞둔 채시라의 이미지를 적극 이용,주부층에게까지 어필하는 마케팅 전략을 폈다.

대림은 모델의 편안한 이미지와 "e-편한세상" 컨셉트가 맞물려 상당한 효과를 거둔 것으로 자체분석하고 있다.

대림 관계자는 "새로 개발한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지도가 많이 높아 졌다"며 "당분간 모델 교체는 없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아파트에 따라 다른 모델을 내세우고 있다.

일반 아파트 브랜드인 현대 "홈타운" 모델로는 탤런트 송윤아씨를,고급 아파트인 "하이페리온"엔 유인촌씨를 각각 투입했다.

현대건설은 특히 홈타운 아파트에 "홈타운 동기생"이란 컨셉을 도입,송윤아와 함께 두명의 무명 모델을 선보였다.

하이페리온엔 중후한 이미지의 유인촌씨를 내세워 고급이미지를 알리는 전략을 썼다.

현대는 송씨와 유씨에게 각각 1억원,1억2천만원의 모델료를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대형업체들중 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LG건설,쌍용건설,두산건설 등은 연예인 모델을 영입하지 않고 있다.

이들 회사가 유명인 영입을 고려하지 않는 것은 자칫 유명연예인들이 아파트브랜드보다 더 부각되는 것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또 자사 브랜드인 "현대I" "대우아파트" "LG빌리지"가 충분히 소비자에게 알려졌다는 판단에서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