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호근 전 대우구조조정협의회 의장이 10일 대우빌딩내 자신의 사무실을 정리했다.

지난 7일 대우자동차 채권단에 의장직 사표를 제출한데 따른 것이다.

오 전의장은 대우자동차 매각실패에 따른 세간의 따가운 시선을 의식한 듯,포드가 인수를 포기할 당시의 정황을 자세히 설명했다.

동시에 GM과의 매각협상이 잘 될 것이라는 낙관적인 견해를 피력했다.


―대우자동차 매각 실패로 인한 책임론이 대두되고 있는데.

"내가 책임져서 될 일이라면 그렇게 하겠다.

그러나 당시 상황에서는 포드 한곳만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또 입찰보증금을 받았어야 한다는 얘기들이 많은데 이는 국제관행상 불가능한 얘기다"


―포드가 인수를 포기한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포드의 인수팀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

웨인 부커 부회장의 경우 인수를 기정사실화하면서 실사를 지휘했고 포드 계열인 일본 마쓰다 자동차 생산라인을 대우로 갖고올 생각까지 했었다.

그러나 타이어 리콜과 품질결함 은폐문제등이 터지면서 인수팀의 입지가 좁아졌고 본사 이사회의 반대기류를 제어하지 못했다"


―GM이 새 인수후보로 떠올랐는데.

"포드가 떨어져나간 직후부터 GM과 협상을 시작했다.

GM측은 여전히 대우자동차에 호감을 갖고 있지만 그동안 대우자동차 처리과정에서 한국측에 섭섭한 감정을 갖고 있는 것 같더라.

이를 푸는데 상당한 노력을 했다고 자부한다"


―GM이 대우차를 일괄인수할 것으로 생각하나.

"일부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인수할 것이다.

가치가 높은 이탈리아 판매법인이나 폴란드공장 등은 인수될 가능성이 높다.

국내 사업장 역시 대부분 넘어갈 것으로 본다"


―바람직한 대우자동차 처리방안은.

"값에 연연하지 말아야 한다.

대우자동차는 당장 많은 돈을 받을 수 있는 물건이 아니다.

어떻게든 빨리 회생시켜 돈을 벌 수 있는지를 따져야한다.

이를 위해서는 인수업체의 추가투자도 필요하지만 대우자동차 스스로도 뼈를 깎는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

정부 채권단 국민 모두가 이를 인식해야 GM과의 협상이 이뤄질 수 있다"

조일훈 기자 ji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