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름이 필요없고 촬영한 영상을 인터넷을 통해 주고 받을 수 있는 첨단 디지털 X-레이가 개발됐다.

메디슨(대표 이민화)은 5일 서울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갖고 이같은 기능을 갖춘 디지털 X-레이 ''MDR-500C''를 공개했다.

이 제품은 플라스틱 필름에 X-레이를 쬐여 판독하는 기존의 아날로그 방식과 달리 피사체를 통과한 X-레이가 DR디텍터에 의해 디지털 영상으로 나타난다.

화질이 선명하고 자유자재로 축소하거나 확대할 수 있다.

촬영 즉시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연속촬영이 가능하며 영상은 하드디스크에 데이터베이스 형태로 관리된다.

의료영상 전송에 관한 국제표준 프로토콜 방식으로 전환돼 병원 전산시스템과 연결되고 인터넷을 통해서도 주고 받을 수 있다.

(02) 2194-1236

김태철 기자 synergy@hanh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