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학습지 업체가 불황없는 성장을 계속하고 있다.

"IMF 경제위기" 때도 초등학습지 시장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당시 요구르트 공급업체들이 "경쟁상대는 학습지 업체"라는 말을 했을 정도다.

"IMF 한파" 이후 주부들이 학습지는 "살리고" 요구르트는 "죽이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학습지 시장엔 불황이 없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요즘도 관련 업체의 회원수와 매출액은 계속 불어나고 있다.

교육산업이 경기변동에 비탄력적인 데다 우리나라의 자녀교육 열기가 유난히 뜨겁기 때문이다.

과외나 학원수강보다 비용이 적게 든다는 것도 장점이다.

지난 97년 1조7천억원 가량이던 시장 규모는 98년에 2조원을 넘어섰다.

올해는 3조원 가량이 될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초등 학습지 시장은 대교(눈높이) 재능교육(스스로) 교원(구몬) 웅진닷컴(씽크빅) 등 "빅4"가 주도하고 있다.

이들 업체의 시장 점율율이 전체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빅4"의 회원수는 지난해말 이미 4백만명을 넘어 현재는 4백50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빅4의 회원수는 <>95년 2백64만명 <>96년 3백10만명 <>97년 3백62만명 <>98년 3백63만명 <>99년 4백12만명 <>2000년 4백50만명 등으로 급신장하고 있다.


<> 대교 ="눈높이" 브랜드로 잘 알려진 업계 1위 대교는 지난해 회원수 2백9만명, 매출액 5천6백53억원을 기록했다.

<>95년 3천4백79억원(회원수 1백57만7천명) <>96년 4백87억원(1백69만4천명) <>97년 5천1백25억원(1백92만명) <>98년 5천5백92억원(1백87만명) 등으로 상승세를 이어왔다.

지난 76년 한국공문수학연구회로 창립해 91년 브랜드를 "공문"에서 "눈높이"로 바꿨다.

수학 국어 영어 한자 컴퓨터 과학 한글 교재와 함께 유아전문교재인 눈높이 친구, 눈높이 사고력 수학, 눈높이 EQ 등의 제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회사발전 비전인 "MVP2004"를 통해 오는 2004년에는 매출액 1조8천억원, 회원 4백만명을 확보한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포괄하는 종합교육서비스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첫걸음으로 지난 6월 교육전문 사이트인 "에듀피아닷컴(edupia.com)"을 오픈했다.


<> 재능 ="스스로 학습법"으로 유명한 재능교육은 지난 81년 4월 유아용 수학교재인 "재능산수"로 업계에 첫발을 내디뎠다.

이후 재능한자(89년), 재능국어.재능영어(93년), 사고력 교재인 "생각하는 피자(98년)", 재능스스로 한글(99년), 재능스스로 미술(금년) 등을 연이어 선보이면서 시장에 돌풍을 일으켰다.

지난해 회원수는 78만8천명으로 2천5백62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재능의 매출액은 <>95년 1천3백5억원 <>96년 1천6백24억원 <>97년 2천13억원 <>98년 2천1백37억원 등으로 늘어나고 있다.

거대한 시장인 중국에 발빠르게 진출하는 등 해외시장개척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 교원 =지난 90년 구몬수학과 구몬영어로 시장에 진출했다.

91년에는 고교생학습지 빨간펜을, 95년엔 유아용 첨삭학습지인 빨간펜 시리즈를 내놓았다.

다른 학습지와 달리 상담교사가 채점해 주는 방식으로 잘 알려져 있다.

빨간펜은 유아에서 고교생까지 45만여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종합학습지 업계의 간판 브랜드다.

정통 프로그램식 학습지인 구몬시리즈(수학 영어 완전국어 일어 한자 과학)를 통해서도 많은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98년에 이어 올해 한국능률협회 컨설팅 주최의 학습지 부문에서 고객만족도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인터넷 분야에도 힘을 쏟아 "숙제도우미"와 소식지를 웹진화한 "범벅" 등을 통해 호평을 받고 있다.


<> 웅진닷컴 =지난 80년 도서출판 헤임인터내셔널이라는 이름으로 설립, 84년 웅진출판으로 출판사업을 시작했다.

지난 94년 회원제 학습지 "웅진 씽크빅"으로 업계에 발을 내디딘 후발주자이지만 성장률은 "빅4중" 가장 높아 다크호스로 꼽힌다.

지난해말 회원수는 50만명, 매출액은 1천2백10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목표는 회원수 70만명, 매출액 1천7백30억원이다.

지난 4월 창립 20주년을 맞아 회사명을 웅진닷컴으로 바꾸고 인터넷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허브포털사이트인 웅진닷컴(www.woongjin.com)을 통해 다양한 온라인 교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메디슨, 네띠앙과 합작으로 설립한 교육 벤처 에듀빅닷컴(www.edubig.com)이 시범 서비스를 거쳐 내년 상반기부터 유료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