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협회(회장 장흥순)와 정보통신중소기업협회(회장 김성현)는 IMT-2000 기술표준에 대한 논쟁과 관련해 비동기식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25일 밝혔다.

두 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중소.벤처기업들의 80%가 비동기식 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개발계획은 충분한 성공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 "비동기식 표준결정은 국익에 큰 도움이 되는데 기존 유력 장비업계가 이같은 실정을 왜곡하고 있다"며 "정부가 이같은 실정을 감안해 공정한 정책결정을 내려달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아울러 "비동기식 서비스가 예정대로 실시된다면 관련기술 개발이 오는 2002년까지 차질없이 진행돼 국내 서비스 및 장비시장은 외국업체에 종속당하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단말기 분야에서만 2007년까지 동기방식에 비해 40억달러 이상의 무역수지 개선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