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선인터넷 솔루션 제공업체인 인포뱅크(대표 박태형 장준호)와 의료 전문 벤처기업인 e메디피아(대표 이철옥·www.emedipia.com)는 무선인터넷 사업분야에 대한 사업협력을 체결하고 공동 마케팅을 펼치기로 합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e메디피아는 원격의료,디지털 의료 콘텐츠,의료 물품 전자상거래,의료 커뮤니티,의료전문 위성방송 등을 포함한 각종 의료관련 서비스를,인포뱅크는 국내에서 사용되는 모든 무선망의 데이터 통화기능을 사용한 서비스와 솔루션을 맡기로 했다.

(02)2189-1400

장경영 기자 longr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