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자동차는 16일 대우차 인수 준비작업을 완료함에따라 금주나 내주초 대우 채권단과 최종 협상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드사의 미라 쿠마르 대변인은 대우차 우선협상대상으로 단독 선정된 후 실시 해온 대우차 현황 정밀조사 작업이 완료됨에 따라 빠르면 18일(이하 현지시간)이나 21일께 인수를 위한 최종 협상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우차 현황 조사에 150-200명이 투입돼 지난 6주여간 인도, 폴란드, 우크 라이나 등지의 대우차 현지공장을 포함한 대우차 현황에 대한 정밀조사를 마쳤다면 서 대우 채권단과의 최종 협상을 2주안에 마무리짓는다는 것이 기본 방침이라고 전 했다

그러나 "이같은 최종 협상 일정이 지켜질지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포드가 대우차 인수를 위한 돌파구를 마련했다는 소문을 논평하라는 질문 에 "인수 관철을 위해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만 대답했다

포드는 대우 채권단과의 최종 협상에 아시아.태평양담당 폴 드렌코 이사와 아시 아.태평양 신규사업담당 데이비드 스나이어 이사를 수석대표들로 파견할 계획이다

대우차 인수 총책임자는 한국에도 여러차례 다녀간 웨인 부커 부회장이다

(디트로이트 AP=연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