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전자는 모니터 사업부문을 분사,''현대이미지퀘스트(주)''라는 독립법인으로 출범시켰다고 16일 발표했다.

자본금 3백억원으로 설립된 신설회사는 종업원이 8백명이고 현대전자 김홍기 부사장이 대표이사 사장을 맡았다.

이 회사는 앞으로 기존 모니터 사업은 물론 LCD(액정표시장치) 모니터와 웹터미널 등 고부가가치 부품 생산에 주력할 계획이다.

모니터 생산능력은 이천·구미공장 및 중국 현지공장을 합쳐 연간 3백만대 규모이다.

내년에는 6천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이어 2002년엔 8천억원,2004년엔 1조원의 매출을 목표로 세웠다.현대전자는 신설사를 멀티미디어 전문회사로 육성한 뒤 내년중 코스닥 등록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익원 기자

ik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