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은행은 16일 현대와 자구계획 이행을 위한 합의서를 작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현대가 지난 13일 발표한 자구계획안을 성실히 이행하도록 하기 위한 합의서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대가 자구계획을 성실히 실행할 수 있도록 합의서를 작성하고 월별로 점검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김준현 기자 ki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