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 평양에선 지금 감격과 회한이 뒤엉킨 이산가족 상봉의 드라마가 펼쳐지고 있다.

50년만에 만난 부모 형제 자매가 부둥켜 안고 통곡하는 모습은 남북분단의 현실을 새삼 일깨워주기도 한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남북교류협력의 새 시대를 펼치기 위한 예고편이란 점에서 희망찬 절규라 해도 좋을 것 같다.

때마침 재계는 남북 경제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준비작업을 서두르기로 했다고 한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대북경협사업의 공동창구 역할을 하게 될 남북경협위원회를 확대 개편하는 동시에 주한미상의(AMCHAM)등 주한외국인경제단체들을 이 위원회에 참여시켜 외국기업들과의 대북경협사업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또 사무국 내에 남북경협을 전담할 남북경제팀을 신설키로 했다.

재계의 이러한 움직임에 대해 우리가 주목하는 것은 단순히 남북경협사업이 대폭 확대될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 때문이 아니다.

기회있을 때마다 대북경협사업에 대한 지나친 낙관은 금물이라는 점을 강조해 온 우리로서는 전경련의 이번 남북경협위 확대개편이 대북사업을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추진할수 있는 구심체 역할을 강화한 것으로 풀이하고 싶다.

정상회담 이후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남북관계는 예측할수 없을 만큼 급격한 변화가 일고 있음은 부인할수 없는 사실이다.

경의선 철도 연결사업이 빠르면 내달중에 남북에서 동시 착공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고,현대의 개성 경제특구 개발사업이 합의되는 등 굵직한 경제협력사업들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덩달아 개별기업 차원의 크고 작은 사업계획들이 무수히 추진되고 있음은 물론이다.

그러나 남북경협은 분위기에 휩쓸리거나 시혜적 차원에서 결정될 일은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고 싶다.

경제협력사업은 막대한 자금과 인력이 소요되기 때문에 철저한 사전타당성 검토없이 진행된다면 자원의 낭비는 물론이고 남북한 어느쪽에도 도움이 되지않는 소망스럽지 못한 결과를 가져올 우려가 있다.

또 업계의 대북진출사업이 무분별하게 과열되는 것도 자제돼야 마땅하다.

특히 남북경협이 실질적으로 열매를 맺기 위해서는 투자보장 및 이중과세 방지협정 체결은 물론 결제제도의 완비 등 제도적인 뒷받침이 우선 해결돼야 한다는 점은 새삼 강조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남북통일이 당장 눈앞으로 다가온 것 처럼 착각하기 쉬운 것이 요즈음의 분위기다.

이럴 때일수록 냉철한 판단이 절실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