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 및 포철 계열사에 사내 벤처 열풍이 불고 있다.

16일 포철에 따르면 건설과 엔지니어링 자회사인 포스코개발이 최근 사내 벤처를 회장 직속 독립사업부 형식으로 운영하기로 하고 벤처활동에 필요한 비용 전액을 회사에서 지원해주기로 결정했다.

포스코개발은 사내 벤처의 자율권을 보장하기 위해 사내 벤처장에게 인사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포스코개발은 지난해 5월부터 독립 팀으로 운영중인 토목·건축분야 구조설계 및 해석 프로그램 부서인 ''마이다스''를 다음달초 별도 법인으로 독립시킬 계획이다.

또 공장자동화 설비제작 및 정비전문 포철 자회사인 포스콘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아이디어를 공모해 사내 벤처를 육성하는 ''사내기업 공모제''를 실시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5억원의 재원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포스데이타는 지난 5월 영어닷컴(www.youngeo.com)과 체인코리아닷컴(www.chainkorea.com)이라는 사내 벤처를 출범시킨 데 이어 이를 포털사이트로 확장,내년 2월부터 포항 및 광양지역부터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포철 관계자는 "포항제철도 연내에 사내 벤처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구학 기자 c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