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금년초 조기유학을 전면 자유화하기로 했다가 최근 방침을 철회하고 초.중학생의 유학을 금지하는 방향으로 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조기유학 금지 방침을 반대하는 의견이 우세했다.

"조기유학 금지 방침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55%의 네티즌이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반대한 네티즌의 48%는 "어린 나이에 언어능력을 계발하는 것은 개인에게 유익하므로 굳이 금지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외국어 학습은 어릴수록 효과적이므로 정부가 막아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23%의 네티즌은 "초.중학생이 유학을 가도 이를 저지할 방법이 없어 실효를 거두지 못한채 불법 유학생만 양산하는 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부가 조기유학 자유화 방침을 밝힌 뒤 상당수의 초.중.고생이 유학을 떠났거나 준비중이어서 방침을 철회하면 혼란이 생길 것"이라거나 "정부가 헌법에 명시된 행복 추구의 자유와 거주이전의 자유를 제한하는 조치"라고 생각하는 네티즌도 각각 13%나 됐다.

조기유학 금지 방침을 찬성한 네티즌 가운데 34%는 "초.중학생은 한국에서 배워야 가장 큰 교육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응답했다.

한국인이라면 어릴 때 한국에서 배워야 문화적 정체성을 제대로 확립할 수 있고 학습능력도 배양된다는 것.29%의 네티즌은 "역사관과 가치관이 어느 정도 정립된 고등학생 이상에게만 유학 자격을 줘야 문화적 혼돈을 줄일 수 있다"고 답했다.

"부유층과 서민층간의 위화감 완화 측면에서 바람직하다"(18%)거나 "어린 유학생들의 탈선을 막기 위한 적절한 조치"(15%)라는 의견도 있었다.

조재길 기자 road@ hankyung.com

...............................................................

<>조사기간:8월9일 오후 10시~11일 오후 4시40분
<>조사대상:다음회원중 4천4백79명
<>조사방법:다음사이트에서 설문조사
<>조사기관:다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