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American soldier, serving in World War II, was on a London-bound train.

The only unoccupied seat was next to a well-dressed lady and was used by her little dog.

"May I sit in that seat?" the war weary soldier asked.

"You Americans are so rude", said the woman.

"Can''t you see my little dog is using it?"

The soldier picked up the dog, tossed out of the window and sat down in the seat.

As the woman shrieked an English gentleman sitting across the aisle spoke up, "You Americans have a penchant for doing the wrong thing. Holding the fork in the wrong hand, driving your car on the wrong side of the road, and now throwing the wrong thing out of the window!"

---------------------------------------------------------------

<>unoccupied seat : 빈 좌석
<>rude : 무례한, 버릇없는
<>shriek : 날카로운 소리(비명)을 지르다
<>penchant : 성향

---------------------------------------------------------------

2차대전에 참전한 미국군인이 런던행 열차에 탔다.

빈데라고는 화려한 복장의 여인 옆자리뿐이었는데 강아지가 차지하고 있었다.

"거기 앉을 수 없을까요?"하고 전쟁에 시달린 군인이 물었다.

"당신네 미국사람들 참 무례하군. 우리 강아지가 앉아있는게 안 보여요?"라고 여자는 말했다.

군인은 강아지를 집어 창밖으로 내던지고 그 자리에 앉았다.

여자가 비명을 지르자 통로 건너편 영국신사가 한마디했다.

"당신네 미국사람들 엉뚤한 짓만 하는군. 엉뚱한 손으로 포크를 잡지 않나, 엉뚱한 쪽에서 차를 운전하지 않나, 그리고 이제보니 엉뚱한 것을 창밖으로 내던지지 않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