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선 망우-마석 25.4㎞구간사업이 광역전철사업 구간으로 신규 편입돼 오는 10월께 본격 착공될 전망이다.

14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최근 기획예산처가 경춘선 망우-마석구간을 전체 사 업비의 75%를 정부가, 나머지 25%는 경기도.서울시가 각각 나눠 부담하는 광역전철 사업 방식으로 추진해야한다는 방침을 제시했다.

이는 해당구간을 국가사업으로 추진할 경우 정부가 전액 부담해야하지만 예산부 족과 수혜자 부담원칙 적용문제를 감안, 지방자치단체가 일부 부담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건교부는 설명했다.

정부가 이들 구간을 수도권 광역전철구간으로 지정할 경우 전체 사업비 8천990 억원 가운데 서울시가 266억원을, 경기도는 1천982억원을 각각 떠안게 될 것으로 보 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