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는 전주 상용차공장 내에 있던 연구소를 확대 개편해 "상용 생산기술연구소"를 설립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연구소는 현대차의 2.5t이상 트럭과 14인승 이상 버스 연구를 담당하며 앞으로 기아자동차 광주연구소의 설계기능을 흡수할 예정이다.

이에따라 현대.기아차의 상용차 연구부문은 상용생산기술연구소와 현대차 소형트럭 및 버스 연구를 맡는 울산연구소, 기아차 상용차 기술을 전담하는 광주연구소등 3곳으로 나눠지게 됐다.

상용생산기술연구소는 상용차용 ABS 테스터 등 일반적인 연구개발 활동 외에 조립공법개발 등 상용차 생산과정에 걸친 통합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조일훈 기자 ji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