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원상호신용금고(옛 일은금고)가 영업정지중인 서울 신한금고의 인수자로 선정됐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9일 인수신청서를 낸 4개 금고의 인수조건을 심사한 끝에 제이원금고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제이원금고는 신한금고에 대한 출자금으로 80억원을 써냈고 인수방식도 직접 인수여서 나머지 3개 금고보다 유리한 조건을 제시했다.

제이원금고는 예금보험공사와 함께 곧 신한금고의 재산 실사를 벌인 뒤 최종 인수계약을 맺게 된다.

금감원 정윤기 경영관리실장은 "출자금액과 인수방식을 최우선 평가기준으로 삼았는데 제이원금고가 두 항목에서 가장 좋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오형규 기자 o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