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보증보험은 국민.주택.서울은행 등 3개 은행과 업무협약을 맺고 정부가 지원하는 대학(원)생 학자금대출 신용보험상품을 14일부터 팔기로 했다.

이 상품은 보증인이나 담보없이 본인의 신용으로 보증보험에 가입해 은행에서 학자금대출을 받을 수 있는게 특징이다.

대출희망자는 은행을 방문해 대출신청을 할 때 보증보험 가입서류에 서명하기만 하면 간편하게 보증보험 가입 절차를 끝낸다.

한 학기 등록금과 보험료를 합친 금액내에서 대출받을 수 있다.

대출금은 2년내 균등분할상환 또는 졸업후 7년이내 균등분할상환을 선택해 갚으면 된다.

대출이자는 연10.5%이지만 학생 개인은 5.75%만 내면 된다.

나머지(4.75%)는 정부에서 부담한다.

대출금 2백만원일 경우 보험료는 <>단기(2년)대출 5만원 <>장기대출 13만원이다.

박해춘 서울보증보험 사장은 "2001년부터는 12개 은행을 통해 학자금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성태 기자 ste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