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피앤비화학은 비스패놀A(BPA) 생산설비를 확충,연간 생산능력을 3만5천t에서 13만5천t으로 늘린다고 13일 발표했다.

이 회사는 폴리카보네이트 업체의 신·증설로 BPA 수요가 크게 늘 것으로 보고 2002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총 8백억원의 증설 투자를 결정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BPA를 생산하는 이 회사는 이번 증설로 연간 7천만달러의 수입대체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이익원 기자 ik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