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은 세계 최초로 2만3천8백톤급 반잠수시추선을 육상에서 제작.조립하는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시추선 형태의 해양구조물은 조선소 건조도크에서 제작되지만 이번 육상제작공법은 상부구조물과 하부구조물을 동시에 육상에서 제작,공사기간및 비용을 줄였다고 현중은 설명했다.

이 회사가 이번에 조립한 시추선은 육상및 해상 시운전 작업을 거쳐 내년초 발주처에 인도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에 육상총조립공법을 완공함으로써 세계 해양업계에 뛰어난 기술력을 선보이게 됐다"며 "유럽및 중남시 시장 진출 확대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일훈 기자 jih@ 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