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념 신임 재정경제부 장관은 7일 "현대는 채권단이 요청한 사항에 대해 현대,국가와 국민경제,국내외투자자 모두를 위해 시간을 끌지 말고 성실히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경장관으로 임명된 후 기자들과 만나 "경제팀은 앞으로 팀워크를 바탕으로 국민들의 불안감을 씻어주고 자율과 책임이 경제운용 전반에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특히 이를 위해 기존 경제정책의 일관성과 계속성이 유지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진 장관은 금융 구조조정을 위한 공적자금 추가조성에 대해 "지금까지 투입한 공적자금과 추가조성 내역을 밝히고 (앞으로 투입 부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객관적으로 투입배경과 전제조건 등을 구체적으로 밝혀 정도로 자금을 조성하겠다"고 역설했다.

또 시중의 자금문제에 대해서는 "현재 시장이 유동성은 풍부한데 시스템을 갖추지 못해 (경제의 혈맥인) 피가 제대로 흐르지 못한 부분이 있다"며 "공적자금 투입도 금융기관이 제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 내정자도 "금융 기업 구조조정은 시장중심으로 자율적이며 일관성 있게 추진하되 실기하지 않고 꾸준히 진행하겠다"고 이날 밝혔다.

허원순 기자 huh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