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들은 창업일을 어떻게 잡을까.

부산상공회의소가 이같은 궁금증을 풀어주기 위해 부산지역 주요 기업체 2천8백53개를 대상으로 창립일자를 조사한 결과 새해 첫날과 하반기 첫날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타월업체인 송월타올을 비롯한 1백82개사가 새해 첫날 창업해 전체의 6.4%로 수위를 기록했다.

7월1일 창립이 1백65개사(5.8%)로 뒤를 이었다.

매달 1일 창립한 회사는 모두 1천83개로 전체의 38%에 달했다.

월별로는 1월이 3백92개사로 가장 많았고 7월(3백24개사) 4월(2백73개사) 등의 순이었다.

또 분기별로는 1분기에 8백1개사(28.1%)가 창립됐고 2분기(7백15개사) 3분기(7백4개사) 4분기(6백33개사) 순이었다.

기업인들은 첫날 회사를 세우는 경향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