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외국인 직접투자액(FDI)이 21억2천4백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2% 증가하는데 그쳤다.

7일 산업자원부에 따르면 이로써 올들어 지난 7월까지 외국인 직접투자액은 78억5천4백만달러로 지난해에 비해 20.0% 늘어났다.

7월중 투자액은 올들어 월중 실적으로는 가장 많았으나 지난해 7월 투자액이 20억8천만달러로 상대적으로 높아 증가율은 낮게 나타났다.

7월 외국인 직접 투자 건수는 364건으로 올들어 지난 6월까지의 월 평균 투자건수 350건을 약간 상회했다.

올들어 7월까지의 외국인 직접투자중 일본이 11억8천9백만달러로 지난해에 비해 2백73.9%나 늘어났고 버뮤다와 케이만군도, 버진아일랜드 등 조세회피지역에서의 투자가 2배 이상으로 늘었다.

반면 미국과 유럽연합(EU)의 투자가 지난해에 비해 최고 64%까지 줄어 들었다.

이는 미국 등이 조세회피 지역에 현지 법인을 설립한 뒤 우리나라에 투자하는 우회전략을 택하고 있기 때문으로 산자부는 분석했다.

신규 법인을 설립하거나 증자에 참여하는 등 신주 취득 방식에 의한 투자가 73억7천9백만달러(93.9%)로 지난해에 비해 46% 가량 늘어났고 기존 법인의 구주 취득방식은 66% 감소했다.

이는 외국인들이 기업 인수보다는 새로 사업을 시작하는 형태의 전략으로 전환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산자부는 분석했다.

건당 5백만달러 미만의 중소 규모 투자가 지난해에 비해 158% 크게 늘어났고 5백만-1천만달러의 투자가 59% 증가한 반면 1천만-1억달러의 투자는 9.9% 줄어들었다.

김수언 기자 soo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