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정보기술은 국내 기업의 해외 IT프로젝트 사상 최대 규모인 파키스탄 중앙은행 전산화시스템 구축사업에서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7일 발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파키스탄 중앙은행과 17개 각 지점의 업무자동화를 통해 전산시스템을 온라인으로 통합하는 사업으로 그 규모가 2백50억원에 달한다.

현대정보기술은 오는 9월초 공식계약서에 서명할 예정이어서 이번 사업은 국내 시스템통합(SI)의 해외수출 프로젝트 중 최대 규모로 기록될 전망이다.

현대종합상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 현대정보기술은 엔씨알(NCR) 유니시스(Unisys) 아이비엠(IBM) 아이씨엘(ICL) 지멘스(Siemens) 등 세계적인 업체들을 제치고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현대 컨소시엄은 가격 면에서 경쟁사보다 50억원이나 더 써내고도 기술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표삼수 사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한 국가의 금융인프라를 우리 기술로 구축해주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앞으로 현대종합상사 해외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동남아시아 중국 동유럽 등지에서 해외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완 기자 tw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