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흥은행은 올해중으로 화상상담용 컴퓨터를 전 영업점에 설치키로 했다고 7일 발표했다.

조흥은행은 이 서비스를 통해 인터넷뱅킹과 PC뱅킹 등 기존의 온라인 서비스를 화상서비스로 제공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조흥은행은 이날 (주)팜코네트와 화상채팅 및 상담서비스 보급을 위한 계약을 맺었다.

조흥은행은 앞으로 화상채팅.상담용PC 설치를 위한 영업점내 공간을 제공하고 팜코네트는 화상전송 카메라가 부착된 PC를 설치해 운영과 관리를 맡는다.

조흥은행은 올해 하반기중에는 현재 구축중인 폰센터내 화상상담 서비스와 연계해 영업점에서 선진형 웹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김준현 기자 ki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