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익스피어의 햄릿 역에서부터 ''스타 워즈''의 오비완 케노비 역에 이르기까지 66년간 다양한 연기생활을 펼쳐온 영국의 영화배우 앨릭 기니스경(卿)이 지난 5일 밤 사망했다고 킹 에드워드 7세 병원 대변인이 7일 밝혔다.

향년 86세.

40년대와 50년대 고전 코미디극에 주로 출연했던 그는 57년 ''콰이강의 다리''에서 니컬슨 대령 역을 훌륭하게 소화해 아카데미상을 받았다.

이듬해인 58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으로부터 나이트 작위를 받았다.

기니스경은 1914년 8월 2일 런던에서 태어났다.

그는 16세 때부터 배우가 되고 싶어했지만 유명한 셰익스피어극 배우인 존 길구드의 도움으로 1934년 처음으로 무대에 서기전까지는 광고회사에서 일했다.

그는 초기 코미디극 ''친절한 마음과 화관(Kind Hearts and Coronets)''에서 암살자와 희생자 등 여러가지 역을 맡아 재능을 인정받았다.

그후 영국의 거장 데이비드 린 감독과 오랜 유대관계를 유지,''위대한 유산'' ''올리버 트위스트'' ''콰이강의 다리'' ''닥터 지바고'' ''인도로 가는 길'' 등 린 감독의 대표작들에 출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