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북미와 유럽에 자동차 생산공장을 건설한다.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은 25일 경기도 파주연수원에서 열린 현대차 해외지역본부장 전략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현지 공장 건설에 대한 중장기 전략수립 마련 및태스크포스팀 구성을 지시했다.

정 회장은 "미국과 유럽시장의 현대.기아차 판매량이 50만대를 넘어선 만큼 무역마찰 대응과 현지 밀착경영을 위해 현지공장을 건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벌써 몇몇 현지 도시 및 주정부에서 공장유치 희망의사를 보내오고 있다고 말해 계획이 상당히 진전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정 회장은 이밖에 "올해는 트라제XG를 비롯해 그랜저XG,싼타페 등 고품질 모델의 수출이 본격 시작되는 해"라며 "저가소형차 메이커의 이미지를개선하는 중대한 전환기로 삼고 수출시장 개척에 매진하자"고 당부했다.

현대차는 이날 회의에서 고품질 이미지 제고와 신차 출시효과 극대화,수익성위주의 물량 배분 등을 하반기 수출 3대 전략으로 세우고 밀착 마케팅을 통해 북미28만5천대, 유럽 34만대를 포함해 올 수출목표 95만대를 달성키로 결의했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