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넷은 일본 덴소와 차세대 DVD 네비게이션(차량항법장치)을 공동개발키로 하는 기술제휴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양사가 공동개발키로 한 네비게이션은 도로나 건물을 3차원 영상으로 표시,운전자의 인식을 쉽게 해주고 주행중인 차량의 위치정보를 실시간으로 표시해 최적의주행경로를 안내해 주는 장치다.

양사는 음성인식 및 인터넷 정보와도 연결이 가능한 이 제품을 2002년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가 연간 1백만대를 생산할 예정이다.

현대오토넷은 네비게이션과 차량용 오디오 등을 생산하는 자동차 관련 종합전자부품 전문회사로 지난 4월1일 현대전자로 부터 분사했으며 국내 네비게이션시장의 80% 가량을 점유하고 있다.

< 윤진식 기자 jsyoon@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