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재단(이사장 신창재)은 올해 문학인 창작지원사업 대상자로 시 부문에 이대흠씨 등 5개 부문 13명을 선정,발표했다.

또 한국문학 번역지원 대상작으로 영어권에서 이청준씨의 "당신들의 천국(이명희 티모시 탠걸리니 공동 번역)"등 5건과 불어권 4건,독어권 3건,스페인어권 1건 등 4개어권 13건을 뽑았다.

문학인 창작지원 대상자는 <>시부문에 이대흠,김행숙,서연정,이희철씨 등 4명 <>소설부문에 김종광 박청호 신미경씨 등 3명 <>희곡부문에 김영학 김혁수씨 등 2명 <>평론부문에 최현식 진정석씨 등 2명 <>아동문학부문에 한동철 한명순씨 등 2명이다.

지원금은 소설부문 1천만원,시 희곡 평론 아동문학부문에 각 7백만원.

판권을 포함한 모든 권리가 작가에게 주어지고 1년안에 해당 작품이 출판된다.

번역지원 사업으로는 <>영어권에서 이청준씨의 "당신들의 천국"과 이학수(Peter H.Lee)씨의 "한국 현대여류시인선(강은교 외 지음)",문정일 필립 맥엘로이씨의 "기차는 7시에 떠나네(신경숙 지음)",김원중 김미진씨의 "성찬경 시선",김성옥 스티븐 카페너씨의 "최윤 단편집"등 5건 9명이 선정됐다.

<>불어권은 한유미 에르베 페조디에씨의 "노경식 희곡집",박전규 박람(Genevieve T. Park)씨의 "구운몽(김만중 지음)",최애영 장 벨망 노엘씨의 "낯선 시간속으로(이인성 지음)",박미리 김혜련 파스칼 그로트씨의 "오태석 희곡집"등 4건 9명이다.

<>독어권은 김선희 김 에델투르트씨의 "새(오정희 지음)",김미혜 실비아 브래젤씨의 "어느날 나는 흐린 주점에 앉아 있을 거다(황지우 지음)",신인숙 하인츠유르겐 요스트씨의 "베네치아에서 만난 사람(서정인 지음)"등 3건 6명이 선정됐다.

<>스페인어권에서는 서성철 파시엔시아 온타뇬씨의 "화엄경(고은 지음)"등 1건 2명이 지원금을 받게 됐다.

번역 지원금은 1천만원씩 모두 1억3천만원이 지급되며 번역이 끝난 뒤 해당 어권에서 출판,보급된다.

지원증서 수여식은 8월24일 오후3시 교보빌딩 10층 대강당에서 열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