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을 끌었던 국내 최초 여성부행장 탄생은 불발로 끝났다.

서울은행이 부행장으로 영입을 추진했던 금융감독원 은행검사4국의 최명희(48) 검사5팀장은 최근 금감원 잔류를 결정하고 이를 서울은행측과 금감원에 통보했다고 24일 밝혔다.

최 팀장은 "금감원에서 해야 할 일이 아직 많이 남아 있는데다 주위 분들의 만류에 따라 금감원에 남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최 팀장은 경기여고와 연세대 영문과를 나와 시티은행에서 17년간 소비자금융과 기업금융을 다뤘으며 작년초 금융감독원이 전문인력을 외부에서 충원할 때 스카우트돼 외국은행 국내지점에 대한 검사를 총괄하고 있다.

박수진 기자 park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