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 출신들이 벤처기업을 지원하는 사업을 시작했다.

벤처허브(대표 정철영.허훈)는 벤처기업 투자,기업공개(IPO)지원,벤처기업간의 커뮤니티 형성 등의 업무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 벤처지원부장이었던 허훈 사장과 기획조정부에 근무했던 김인곤 이사 등 진흥원 출신들과 각계 전문가 9명이 모여 이 회사를 설립했다.

최근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 서울센터 소장이었던 정철영 사장이 합류했다.

현재 벤처기업들로부터 20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이 회사는 앞으로 창업 단계의 벤처기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중견 벤처기업들에게는 사업 다각화를 위한 여러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02)3453-7888

< 길덕 기자 duke@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