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 내려준 인터넷의 수혜를 십분 활용해 가장 인간 친화적인 사회를 만들어 가겠습니다"

최근 일본의 초대형 인큐베이팅 회사인 인큐베이션 서커스그룹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인터넷 가상사회 구축을 선언하고 나선 (주)비진의 정태헌 사장이 밝힌 활동방향이다.

비진은 일반전화기와 인터넷폰을 통합한 "테크노폰"을 만든 회사.

정 사장은 테크노폰이 "i-Society" 건설의 디딤돌 역할을 할 것으로 믿고 있다.

최근 버전업된 테크노폰은 컴퓨터 내장형과 전화기 형태의 외장형 두가지 모델.

지난해 9월말 회사를 창업,1년도 안된 현재까지 이 제품으로 2백억원대의 매출을 달성할 만큼 성공을 거둔 IT 제품이다.

비진의 올해 연간 매출목표는 6백억원이다.

정 사장은 얼마전 서울에 지사 겸 기술지원연구소를 개설했다.

글로벌 i-Society의 지역단위 포탈서비스인 지역정보서비스(B-CLIPS) 구축을 앞당기기 위해서다.

전 사장은 특히 "기업의 이윤창출에 앞서 대도시와 지방,아파트와 주택 등 이질화된 모든 커뮤니티를 하나로 묶는 데 혼신을 다할 것"이라며 "인터넷 사회의 지향점은 결국 이와 같은 모습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i-Society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일반시민인 사용자나 공급자인 온라인 오프라인 기업,그리고 그 사이에서 틈새를 개척하는 제3의 사업자 등 모든 구성원이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사업자 위주의 획일화된 구조나 정보흐름의 차단,다양한 사용자 요구의 수용 한계 등에 직면하면 i-Society 실현가능성은 없다고 보기 때문이다.

그는 "대덕과 테헤란밸리의 기업들이 국외로 진출하도록 도움을 주는 것도 내가 해야할 역할로 알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대덕밸리뉴스=손민구 기자 hand@ddvnews.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