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협회는 2000년도 우수 수출상품을 선정,24일 시상식을 개최한다.

우수 수출상품의 발굴과 국내외 홍보를 통해 수출확대를 꾀하고 수입대체효과를 도모하기 위한 우수 수출상품 포상제는 지난 97년부터 산업자원부의 후원으로 한국경제신문과 무역협회가 매년 공동 시행하고 있다.

무협은 99년도 수출증가율이 전년대비 5%이상인 업체를 대상으로 총 1백90개 상품의 신청을 받아 이중 수출실적과 자기 상표 수출,기술마크 획등,마케팅 전략 등에 대한 심사를 통해 대상 4개,우수상 10개 품목을 최종 선정했다.

김재철 무협회장은 "한국은 수출을 늘리지않고는 안정된 성장기반을 다질 수 없다"며 "특히 불안정한 환율 등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새로운 수출시장을 개척하려는 노력은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선정된 우수 수출기업및 상품은 24일부터 5일간 코엑스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또 무역관련 매체와 전자거래 알선사이트 등을 통해 국내외 홍보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무협은 밝혔다.

<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

---------------------------------------------------------------

<>축소모형 기관차(한국부라스)=주조기법의 개선을 통한 품질향상과 독특한 아이디어로 바이어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는 금속제 완구용 기관차.

굴뚝연기 발생장치와 원격조정용 안테나 등 특허출원중인 아이디어로 해외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굴뚝연기 발생장치는 모터에 의해 회전되는 바퀴와 연결된 피스톤로드의 전후 왕복운동을 이용,규칙적으로 연기가 발생하도록 설계됐다.

기존 제품은 굴뚝밑에 관을 연결,히터열로 연기가 밖으로 나오도록 했으나 분출되는 연기량이 불규칙해 사실감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았다.

또한 주조기법의 개선을 통해 기관차의 외관을 실제와 가깝게 표현하고 원격조정용 안테나를 통해 제품의 기능성을 높혔다.

지난해 수출은 전년대비 6백47%나 증가한 3백67만달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