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회계법인(회장 서태식)은 미국 섬유 B2B업체인 이컴텍스타일닷컴,섬유 유통업체인 제퍼슨 인터내셔널 등과 공동으로 한미 합작법인인 이컴텍스타일코리아를 최근 설립하고 섬유 B2B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컴텍스타일코리아는 한국 섬유 수출의 50%를 차지하는 미국시장에서 섬유 B2B를 운영하는 이컴텍스타일닷컴과 함께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형성하게 된다.

이컴텍스타일코리아는 삼일회계법인의 e비즈니스센터로부터 국내환경에 적합한 사업모델로 발전할 수 있도록 각종 컨설팅을 받을 계획이다.

삼일회계법인 강희원 상무는 "이 회사는 국내와 같은 수출중심의 섬유분야에서 수요가 클 것"이라며 "특히 결제 및 금융지원 시스템의 특허권과 독점적 사용권을 갖고 있어 사업초기부터 안정적인 서비스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02)709-0800

< 길덕 기자 duke@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