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엔 역시 우리음식이 최고"

고유의 맛을 재현한 "신토불이 음식점"이 인기다.

맛과 건강을 동시에 따지는 현대인들의 요구와 맞아 떨어지기 때문이다.

전통음식은 식도락을 즐기는 미식가들의 입맛을 즐겁게 해줄뿐 아니라 성인병 예방 등 건강을 지켜주는 효과도 있다.

또 최근 햄버거,피자 등 서양음식이 본격 유입되면서 이에 대한 반발로 "우리 것"에 대한 애착이 강해지고 있는 점도 신토불이 음식점의 인기비결이다.

대표적인 업종으로는 맥반석 고기구이 전문점,버섯탕 전문점,황태요리 전문점 등을 꼽을 수 있다.


<>맥반석 자갈구이 전문점=맥반석 자갈구이 불판이라는 독특한 기구를 사용해 쇠고기나 돼지고기를 구워먹는 전통 음식점이다.

이 분야의 대표적인 업체는 "농부네".

이 업체는 맥반석 불판을 이용해 고기가 타거나 딱딱하게 굳어 버리는 문제점을 해결했다.

취급 메뉴는 생삼겹살,생꽃목살,생갈매기살을 비롯해 가마솥에 직접 누룽지까지 끓여 먹을 수 있는 가마솥밥,된장전골,칡냉면 등이다.

창업비용은 30평 표준점포의 경우 점포임대 보증금을 제외하고 약 9천만원선.

본사측이 밝히는 하루 평균 매출액은 1백만원 정도로 월 매출액은 3천만원 가량을 기대할 수 있다.

여기서 경상비를 제외하면 8백50만원 정도가 순이익으로 남는다.


<>버섯탕 전문점=암예방 및 성인병 예방 효과가 있는 버섯을 주원료로 밤,대추,은행,인삼 등을 넣고 끓인 버섯탕을 판매하는 전통음식점이다.

이 분야의 대표적인 업체는 "별난 매운탕".

이 업체는 손님들이 매운탕,버섯탕 등 건강식품을 별미로 즐길 수 있도록 메뉴를 구성했다.

버섯탕에는 송이,팽이,표고,느타리,목이,양송이,노루 궁뎅이,닭다리 버섯 등 8가지 종류의 버섯이 사용된다.

취급메뉴는 주 메뉴인 버섯탕을 비롯해서 버섯전골,버섯정식,버섯무침 등이 있다.

가격대는 6천원 정도로 양이 푸짐한 편이다.

버섯탕 전문점의 창업비용은 40평 표준점포의 경우 점포임대 보증금을 제외하고 약 5천만원이 든다.

본사측이 말하는 하루 평균 매출은 1백만원 정도로 월 매출액은 약 3천만원을 예상할 수 있다.

여기서 재료비 등 경상비를 제하면 순수익은 8백만원 정도가 된다.


<>황태요리 전문점=영영가가 높고 고소한 맛이 나는 황태를 주재료로 다양한 황태요리를 제공하는 전통 음식점이다.

황태는 콜레스테롤이 거의 없고 단백질을 56% 함유하고 있어 신진대사를 활성화시키고 머리를 맑게 해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간을 보호해주는 메티오닌 등 아미노산이 풍부해 숙취해소,간기능 개선에도 효능이 있다는 설명이다.

이 분야의 대표적인 업체는 "황태마을".

이 업소는 황태의 본고장 강원도 진부령 덕장에서 생산한 황태를 공급하고 있다.

취급메뉴는 황태무침,황태해장국 등 10여종.

아침 메뉴로 황태 해장국이 있고 점심은 찜 조림정식,저녁 술 안주 메뉴로 모듬전골,낙지황태전골,구이 안주,채무침 등을 내놓고 있다.

주야간 구분 없이 일정한 매출을 올릴 수 있다는게 큰 장점이다.

황태요리 전문점의 창업비용은 20평 표준점포의 경우 점포 임대보증금을 제외하면 약 3천만원선.

예상 하루 매출은 40만원선으로 경상비를 제외하면 약 5백만원의 순이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본사측 얘기다.


<>전문가조언=창업 전문가들은 "외식산업은 연간 25조원에 달하는 거대시장"이라며 "그만큼 업체들간의 경쟁도 어느 시장보다 치열하다"고 말한다.

창업개발연구원의 유재수 원장은 "신토불이 음식점의 경우 독특한 맛을 찾거나 건강에 관심이 많은 고객을 만족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한다.

이밖에 <>청결한 점포유지 <>직원들의 유니폼착용 <>단골고객 인센티브제공 등과 같은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도 필요하다.

< 최철규 기자 gray@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