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손꼽히는 금융통화정책 분야 전문가.

지난 68년 한은에 입행한 뒤 자금과 조사 업무를 주로 맡았다.

입행 동기중 선두주자로 일찌감치 부총재 영순위로 꼽혀 왔다.

46년 경남 진주생으로 진주고와 서울대 상대를 졸업하고 미국 뉴욕대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지난 95년 10월 이후 자금부장을 맡아 공개시장조작에 경쟁입찰 방식을 도입하는 등 간접조절형 통화관리 정책을 정착시키는데 기여했다.

특유의 논리로 상대를 설득하지만 성격은 소탈해 따르는 부하직원들이 많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