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공업이 쿠웨이트 아즈주르 해수담수화 공장용 증발기 2기를 17일 현지 출하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11개월간의 공정을 거친 증발기는 중량 2천3백50t으로 1기에 가로 3m, 세로 18m블록 24개와 튜브 3만7천여개가 설치된 대형설비다.

2002년 3월 준공될 예정인 해수담수화 공장은 수도인 쿠웨이트시 남쪽 100km 떨어진 아즈주르 지역에 건립중이다.

< 조일훈 기자 jih@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