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중국간 마늘협상이 타결됨에 따라 폴리에틸렌과 휴대폰 관련 업체의 중국 비즈니스가 활기를 되찾게 됐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7일부터 시작된 중국의 폴리에틸렌.휴대폰 수입중단 조치가 한달 넘게 이어지면서 관련 업체들이 중국 수출길이 막혀 영업에 차질을 빚었다.

유화업계는 약 1억달러 가량의 손실을 입었고 삼성전자도 휴대폰 중국수출 중단으로 2백만달러 가량의 손해를 각각 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피해가 컸던 유화업계는 최대 수요처인 중국의 폴리에틸렌 수입중단이 계속되면서 대한유화,LG화학 등 대부분 업체가 지난 달부터 감산에 들어갔다.

이에따라 폴리에틸렌 제품이 포함된 합성수지 부문의 경우 6월 생산량이 56만3천t으로 작년 동기보다 19.6%나 줄었다.

유화업체들은 폴리에틸렌의 중국 수출길이 열려도 곧바로 생산량을 늘리기 어렵겠지만 점진적으로 공장가동율을 높여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익원 기자 ik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