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의 국제화를 추구하는 벤처기업이 문을 열었다.

왓츠뉴코리아(대표 변정욱)는 소속모델들을 국제대회에 출전시키는 한편 외국모델의 국내 마케팅활동을 벌인다고 16일 밝혔다.

첫 사업은 94년 수퍼모델대회에서 1위를 한 주정은 등 4명의 모델을 국제모델탤런트협회(IMTA)가 주최하는 국제대회 출전시키는 것.

이번 대회 참가를 통해 한국모델과 탤런트의 세계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5월 설립된 왓츠뉴코리아는 모델의 토털메니지먼트를 전문으로 하고있다.

IMTA의 정회원으로 가입하고 있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35년 역사의 IMTA 국제대회는 나오미 켐벨,톰 크루즈 등을 월드스타로 탄생시킨 권위있는 대회라고 덧붙였다.

(02)3442-0656

<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