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교통부는 최근 이란과 항공회담을 열고 서울~테헤란간 직항노선을 개설,항공수요에 따라 주2회까지 운항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양국간 항공노선이 개설되면 그동안 건설회사 직원,상사 주재원 등이 이란으로 여행하기 위해 동경 북경 방콕 등을 거쳐 갈아타고 가야하는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또 양국간 경제협력 기반이 더욱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