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통신이 한국통신프리텔 한국통신하이텔 등 자회사들과 함께 올해말까지 1천억원을 정보통신(IT)벤처기업에 투자한다.

한국통신은 올해안으로 1천억원의 펀드를 조성,IT벤처에 투자키로 했으며 우선 이달말 2백억원 규모의 ''한국통신 전략펀드''를 결성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펀드에는 한국통신이 1백40억원,한통프리텔 한통하이텔 한국IT벤처투자가 각각 20억원씩 내기로 했다.

펀드운용은 한국통신과 다우기술이 대주주로 있는 한국IT벤처투자가 맡는다.

투자대상은 한국통신의 인터넷사업과 IMT-2000 사업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중소벤처기업들이다.

펀드금이 납입되는 이달말부터 심사에 들어가 빠르면 다음달중순에 1차 투자가 이뤄질 전망이다.

구현모 한국통신 기획조정실 부장은 "투자이익보다는 시너지효과 창출이 목적"이라며 "기술력을 갖춘 중소기업에 중점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통신은 펀드의 운용성과에 따라 "한국통신 전략펀드"의 규모를 올해말까지 총 1천억원 규모로 증대할 계획이다.

송태형 기자 toughl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