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서강대 이화여대 등 5개 대학 졸업생중 한국방송통신대학에 편입학한 학생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대는 13일 2000학년도 2, 3학년과정 편입학자 6만4천6백35명을 분석한 결과 서울대 졸업자가 4백3명에 달한 것을 비롯 연세대 2백38명, 고려대 2백94명, 서강대 77명, 이화여대 2백39명 등 5개 대학출신이 총 1천2백51명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95학년도 이들 5개대 출신이 2백43명에 불과했던 것에 비해 5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96년의 경우 이들5개 대학 출신 방통대 편입자는 4백63명이었으며 <>97년 6백83명 <>98년 7백96명 <>99년 1천2백4명 등 해마다 증가했다.

편입학자들은 주로 어문학계열 학과나 법학 경영학 컴퓨터과학 등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통대측은 "정보화사회가 되면서 여러 분야에 대한 전문지식을 필요로 하게 됨에 따라 기존 전공외에 추가로 공부하기 위해 방통대를 선호하는 것 같다"며 "방통대가 평생학습의 장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말했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