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의 검사장이 지천명의 나이에 법학 박사에 도전한다.

김성호 서울지검 동부지청장은 13일 건국대 법학박사 과정 특별전형에 합격,만학의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지난 87년 미국연수 시절 조지 워싱턴대학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했을 정도로 학업에 대한 관심이 큰 김청장은 15일자로 단행된 검찰 인사에서 검사장으로 승진,대구고검 차장으로 영전하게 돼 경사가 겹쳤다.

고려대 법대를 졸업하고 지난 74년 사법시험 16회에 합격한 김 청장은 대검 중앙수사부 과장과 서울지검 특수부장,서울지검의정부 지청장 등을 두루 거친 대표적인 특수통.지난 95년 서울지검 특수3부장 시절에는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비자금 수사를 일선에서 이끌기도 했다.

김 청장은 "근무지가 대구로 옮겨져 박사학위 취득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듯하다"면서도 "그간 특수검사로서 쌓아온 경력을 바탕으로 부정부패 방지 등 형법을 깊이있게 공부해 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